박세당의 1자. 자는 사안(士安), 호는 백석(白石)

1666년(현종 7) 진사시에 입격하고, 1681년(숙종 7) 태릉참봉이 되었다.
같은 해 알성 문과에 을과로 급제했다.
이후 지평, 병조좌랑, 경기도사, 거제현령, 고산도찰방 등을 역임하였다.

호조에서 농사일을 조사할 때, 각 고을에서 일을 맡은 자들이 사실 조사를 꺼려 임의대로 한두 경우만 조사해 보고하였다. 이에 그는 자세히 조사하여 부실한 보고를 한 수령 5, 6인을 파면시켰다. 조사가 끝난 뒤에는 각 고을의 농사 피해를 상부에 자세히 보고하여 춘추세(春秋稅)의 반을 감면받았다. 지평에 임명되었을 때, 어영대장 김익훈이 그를 역모로 밀고했으나 심문 결과 무혐의로 드러났다. 이에 박태유가 지평 유득일과 함께 김익훈을 탄핵하였으나, 이것이 오히려 임금을 거슬러 거제현령으로 좌천되었으나 곧 복직되었다.

뒤에 고산도찰방(高山道察訪)으로 좌천되었으나 낮은 직위에도 거리낌없이 남병사(南兵使) 이하를 모두 탄핵하였다. 감사의 잘못도 규탄해 감사가 스스로 사직하였다. 원래 건강하지 못한데다가 고산(高山)의 기후도 맞지 않아 병이 악화되자, 1685년(숙종 12) 병으로 사직하였다. 효성이 지극하고 명필로도 이름이 높았다.

유고(遺稿)가 있다.
부인은 경주김씨(1650∼1677)이며 슬하에 1녀를 두었고, 해주정씨(1659∼1718)와의 사이에 2남을 두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