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재 (定齋) 박태보(朴泰輔) 선생을 기리기 위해 창건한 서원이다.
1695년(숙종 21)에 지방 유림의 공의로 노량진에 세워졌다.
정재 박태보는
숙종 15년 인현왕후의 폐위를 강력히 반대하다가 장독으로 귀양길에 노량진에서 사거하였다.

1697년에 조윤벽 등의 청액소(請額疏)로 ‘노강(鷺江)’이라는 편액이 내려졌고, 1754년에 중건되었다.
대원군의 서원 철폐 당시 훼철되지 않고 남은 47개 서원 중의 하나이다.
한국전쟁 당시 소실되었으나, 1968년 현재의 서계종택 부근 옛 청절사(淸節祠:김시습의 영정을 모신 사당) 자리로 이건, 중건되었다. 청절사는 흥선대원군 시절 훼철된 바 있다.


노강서원 경내의 건물로는 사우(祠宇), 동재(東齋), 서재(西齋), 삼문(三門), 고직사(庫直舍) 등이 있으며, 사우에는 박태보 선생의 위패가 봉안되어 있다. 3월 중정(中丁)과 9월 중정에 제사를 지내고 있다.

현재 경기도기념물 제41호로 지정되어 있다.

............
....................................................................


...